How to Void
Void as Inbetween Space

<2020> 이지은/ 건축설계 07/ 이윤희교수

오늘날 도시는 고밀화, 고층화로 답답한 street scape의 연속이다. 이러한 도시속에서 ‘Urban Void’는 우리에게 숨통을 틔워주는 공간이다. 하지만 단순히 비워져 있는 공간이 그 역할을 하지는 않는다. 보이드는 도시안에서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을 수 있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 보이드가 보이드 그 자체로 형성되는 것이 아니라 보이드를 둘러싼 주변과 끊임없이 반응하며 형성되어야 한다.

이 프로젝트에서는 보이드를 통해 대지 내외부에서 공간적 서사를 만들고자 하였다.  기존에는 건축물의 남겨진 부분으로 보이드가 형성되었다면 이 프로젝트에서는 보이드의 형성이 공간적 서사를 만들고, 보이드를 만들기위해 건축물이 형성되며, 보이드에 의해 대지내의 영역이 나뉘도록 하였다. 그리고 영역의 경계부(대지와 주변의 만남, 대지와 건축물의 만남 그리고 건축물과 보이드의 만남)가 어떠한 방식으로 형성되어야 하는지 보여준다.
보이드에 의한 건축적 만남에 있어 적절한 관계설정을 통해 공간적인 이야기를 만들어가는 것이 이 프로젝트의 목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