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oating City ; Grow with Flexibility

<2020-2학기> 김채원, 최현진 / 건축설계06 / Klaas Kress교수
한국의 급속한 도시화는 서울을 단기간에 대도시로 만들었지만 그 과정에서 판자촌에 사는 원주민들은 집을 잃고 강제로 이주해야 했다. 도시화는 시골 사람들이 도시로 몰려드는 것을 동반한다. 이에 따라 공급과 수요는 서로 충돌하고, 자연스레 부적절한 주택이 생성되고 주변 인프라도 잘 갖추게 되지 못한다. 기존의 도시화 과정은 볼륨들이 땅 위에 있기 때문에 도시 구조를 바꾸려면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

여기서 착안한 대안은 ‘물’을 이용하는 것이다. 물은 위에 떠있는 무엇인가를 어디로든 이동시킬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 때문에, 물 위에 도시를 건설하면 도시화에 따라 변화하고, 수용해야 하는 시설로부터 자유롭다. 또한 지구 온난화로 인한 수위 상승이나 홍수에 안전하게 대응할 수도 있다.
수직으로의 이동과, 수평으로의 이동은 효과적이기 위해 각각 다른 논리를 가지고 있다. 먼저 수직은 보트가 지나가는 길을 확보하기 위해 사람들이 걸어서 지나다닐 수 있는 길을 한 층 올렸으며, 그 위로 사람들이 거주한다. 이는 사람들이 지나다니는 레벨을 모두 공공의 것으로 치환하여, 정주하는 이들의 일터, 놀이터, 길, 공원이 된다. 수평으로는 각각의 볼륨마다 브릿지를 연결해 사람들의 왕래가 편하게 한다. 이에 따라 길 위에서는 다양한 이야기가 만들어진다.